Gallery

[화보] 나현 “소속사 대표 홍진영, 같은 아티스트라 누구보다 내 마음 알아줘”

정혜진 기자
2022-11-21 14:45:45

2014년 걸그룹 소나무로 데뷔, 이후 웹드라마 ‘로맨스를 팔로우하기 시작했습니다’, ‘카페 킬리만자로’, ‘돈 라이 라희’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나현.

톡톡 튀는 감초 역할로 ‘라이징 스타’라는 수식어를 공고히 하고 있는 나현을 bnt가 만났다. 그는 현재 tvN 새 드라마 ‘구미호뎐1938’에 예인 기생 난초 역에 캐스팅돼 방방곡곡을 누비며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구미호뎐1938’을 촬영하고 있다고 말한 그는 “다들 많이 친해졌다. 선배님들이 많이 챙겨주시기도 하고 모르는 거 있을 때마다 연기 조언도 많이 해주셔서 너무 좋다”며 행복한 근황을 설명했다.

최근 새로운 소속사에서 활동을 시작하게 된 나현. 소속사 대표인 가수 홍진영에 대해 “잘 챙겨주신다. 같은 여자이기도 하고, 아티스트라서 누구보다 내 마음을 잘 알아주신다.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게 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처음 아이돌로 데뷔하게 된 계기가 뭔지 물었더니 “아이돌이 너무 하고 싶었다. 무대 의상도 화려한 게 너무 예뻐 보였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배우로의 길을 걷게 됐다는 그는 “배우 같은 경우엔 대기 시간도 길고, 딜레이되는 경우도 많다. 확실히 가수보다 예민한 직업인 것 같다. 아이돌과 배우 활동 둘 다 좋지만 연기가 더 재미있긴 한 것 같다”며 현재에 만족해하는 모습을 전했다.

지적인 캐릭터에도 욕심이 난다는 그는 “항상 천방지축, 공주병 역할을 했었다. 웹드라마 ‘돈 라이 라희’ 캐릭터가 강했던 것 같다. SBS ‘왜 오수재인가’에서 서현진 선배님의 역할처럼 똑똑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며 캐릭터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는데.

슬럼프가 온 적 없는지 묻자 나현은 “내려갈 곳 이 없다. 지금은 올라가야 할 때라 생각해서 슬럼프를 느낄 순간이 없다”며 단단한 내면을 비췄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엔 “배울 점 많고 내가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라 설명했다.

앞으로의 목표가 뭔지 묻자 그는“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 장면마다 튀는 게 없고 괜찮다 싶은 그런 배우”라고 전했다.

정혜진 기자 jhj06@bntnews.co.kr

Credit

EDITOR
정혜진
PHOTO
임형규
STYLING
박소현
HAIR
조이호 (정샘물 이스트)
MAKEUP
이승윤 (정샘물 이스트)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