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김자영, ‘법대로 사랑하라’ 이세영과 재회 찰떡호흡 선보여

송미희 기자
2022-09-27 16:35:27
사진제공: 제이알 이엔티

'독립영화계의 대모' 김자영이 '옷소매 붉은 끝동', '천원짜리 변호사'에 이어 인기리에 방송중인 KBS '법대로 사랑하라' 8회에 출연, 명품 열연을 펼친다.

김자영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남다른 존재감과 섬세한 열연으로 등장하는 장면마다 명장면으로 만드는 명품 배우 김자영이 인기리에 방송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8회에 '나막례' 역으로 출연한다"고 전했다.  

김자영은 정호와 유리가 법률상담을 하기 위해 찾은 섬에 거주하는 할머니 '나막례' 역으로 분한다. 특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동궁전 지밀상궁 '권상궁'으로 분해 글씨를 잘 쓰는 덕임을 한 눈에 픽한 바 있었던 김자영은 '법대로 사랑하라'에서 이세영과 반갑게 재회해 또 한번 찰떡 호흡을 펼쳤다는 후문.

그간 다수의 연극과 영화를 통해 압도적인 흡인력과 섬세한 감정선을 표출해온 배우 김자영은 '미자', '그 엄마 딸', '청춘과부', '기대주'의 히로인으로 깊은 울림을 전달하며 독립영화계에서는 익히 알려진 독립영화계의 대모다. 

영화 '소리도 없이', '잔칫날'의 강렬한 활약에 이어 '옷소매 붉은 끝동'의 '권상궁'으로 국내외 팬들의 사랑을 담뿍 받았다. 

지난 주 첫방송 된 '천원짜리 변호사'에서는 극 중 천지훈(남궁민) 변호사 사무실의 건물주 '조여사'로 등장, 남궁민과 월세 줄다리기를 하는가 하면 고스톱 분쟁을 의뢰하며 감칠맛 열연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천원짜리 변호사' 속 '조을례 여사' 김자영의 활약은 쭉 계속될 예정. 

또한 주인공 예분으로 열연한 영화 '물비늘'과 주인공 기영의 양어머니로 출연한 영화 '빅슬립'은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섹션에 선정되어 상영 예정이기도 하다.

한편 KBS 2TV '법대로 사랑하라' 8회는 27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송미희 기자 tinpa@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