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작은 아씨들’ 전채은, 엄지원 품 벗어나 박지후와 해외 출국

송미희 기자
2022-10-03 11:06:31
사진제공: tvN '작은 아씨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채은이 '작은 아씨들'에서 결국 저택을 떠나 박지후와 함께 해외로 출국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1, 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 9, 10회에서 박효린(전채은)이 엄마 원상아(엄지원)의 실체를 깨닫고, 오인혜(박지후)와 함께 저택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효린은 가족의 비밀을 알게 된 후 부모님의 가짜 연기에 역겨움을 표하면서도, 착한 딸 역할을 착실히 수행하며, 오인혜와 몰래 해외로 떠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떠나기로 한 날 오인혜가 갑자기 사라지고, 박효린은 그 충격에 실신했다. 

엄마 원상아는 오인혜가 돈을 들고 일본으로 출국했다는 거짓말을 하고, 박효린은 모든 사실을 알고 있는 듯 담담하게 자신이 해외에 그림을 보고 오라고 돈을 준 것이라며 오인혜 편을 들어 효린-인혜의 진심 어린 애틋한 우정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오인혜의 행방을 묻는 오인주(김고은)에게 박효린은 “엄마가 데리고 간 것 같아요. 나를 두고 절대 도망갈 애가 아니고, 엄마는 충분히”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결국 ‘닫힌 방’에 갇혀있던 오인혜를 찾아낸 박효린은 발견하자마자 꼭 껴안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오인주를 따라 저택에서 나온 박효린은 오인혜와 함께 가족들 몰래 계획대로 배를 타고 일본으로 떠나기로 한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떠나기 전 엄마 원상아에게 편지를 남긴 그는 "엄마, 난 엄마를 생각하면 언제나 슬펐어요. 이제는 그 마음을 끊고 싶어요. 그냥 내 삶을 살고 싶어요. 비가 오면 비를 맞고 바람이 불면 바람을 맞고 그렇게 살아보려고 해요. 예술가가 되어서요”라며 "나를 찾지 마세요. 그래도 사랑해요"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 

가족의 울타리를 벗어나 자신의 길을 직접 선택한 박효린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들며, 알을 깨고 나선 그의 행보에 응원을 건넸다.

‘작은 아씨들’ 속 박효린 역의 전채은은 자신을 아껴주는 친구에게 언제나 다정하고, 가족의 실체를 안 후 슬퍼하고, 두려워하면서도 용기 있게 저택 밖의 세상을 선택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디테일하게 완성,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전채은이 출연하는 tvN '작은 아씨들'은 매주 토, 일 9시 10분에 방송된다.

송미희 기자 tinpa@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