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고세원 "로망 김지호와의 키스신에 대한 기대감? 딸이 있으신데…"

2010-07-26 20:10:53

[조은지 기자/ 사진 김지현 기자] 7월26일, 목동 SBS에서 새 아침드라마 '여자를 몰라'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배태섭 감독, 주연배우 김지호, 임호, 채민서, 고세원 등이 자리했다.

전작인 '수상한 삼형제', '신데렐라 언니', '세자매'에서 악역을 연기했던 고세원은 "드디어 착한 역할을 맡게 됐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속옷업계 2인자 '플로라' 회사사장의 아들이자 인디밴드 블랙독의 멤버인 박무혁(고세원 분)을 맡은 고세원은 "극중에서 기타리스트 역할이라 가발을 썼다. 제가 지금 '세자매'를 하고 있어서 머리를 붙일 수는 없어서 가발을 썼는데, 안어울릴 수도 있다. 그래도 재밌게 봐주시길 바란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원래 기타와 피아노는 조금 다룰 줄 안다는 고세원은 "기타리스트이기 때문에 노래를 하진 않는다. 트랜스픽션을 제가 직접 섭외했는데 팀의 보컬분이 노래를 하시고 저는 기타를 치는 흉내를 내는 정도한다"고 전했다.

학창시절 김지호를 좋아했다고 밝힌 고세원에게 '김지호와의 키스신이 기대되는냐?'라는 질문이 주어졌다. 고세원은 "기대하냐구요?"라고 되물으며 "로망이셨지만 지금 딸이 있으시다. 편안한 선배이자 그저 로망"이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여자를 몰라'는 아이가 생기지 않아 임신 프로젝트에 열중하던 이민정(김지호 분)이 잘나가는 피부과 의사인 남편 강성찬(임호 분)으로부터 일방적으로 이혼을 통보 받으면서 새로운 인생을 찾아 가는 이야기. 오유란(채민서 분)과 불륜 관계인 강성찬은 오유란의 임신 사실에 아내 민정에게 이혼을 통보하게 되고 민정은 이혼 후 임신 사실을 알게 된다. 아이를 위해 속옷 디자이너로 성공하기로 마음 먹은 민정은 밤낮 없이 일하던 와중 속옷업계 2인자 '플로라' 회사사장의 아들이자 인디밴드 블랙독의 멤버인 박무혁(고세원 분)과 인연을 맺게 된다.

서로 다른 두 여자의 행복 찾기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줄 SBS 새 아침드라마 '여자를 몰라'는 8월2일부터 월~금 8시4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폭행 시비’ 고은아 “공인으로서 좋지 못한 모습 죄송”
▶ 보아, ‘허리케인 비너스’ 영화 ‘아바타’ 팀과 3D MV 제작!
▶ '엄친아' 이필립, 다혈질 무술감독으로 '시크릿 가든' 캐스팅
▶ ‘고사2’ 정지아, 글래머러스함 물씬 풍기는 ‘비키니컷’ 공개!
▶ '옴므' 창민-이현, 욕실에서 탄탄한 몸매 공개?
▶ '나인뮤지스' 이유애린, 차세대 바비인형 몸매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