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송가인X김호중, 듀엣 신곡 최초 공개... ‘복덩이들고’ 초대형 콘서트 개최

박지혜 기자
2023-01-25 11:05:07

사진제공: TV 조선

송가인, 김호중, 허경환의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복남매의 심혈을 기울인 마지막 복 나눔 프로젝트, '복 콘서트'를 개최한다.

25일 방송되는 TV 조선 ‘복덩이들고(GO)’ 마지막회에서는 초호화 게스트가 총출동하여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스페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일 예정으로, 복 나눔 현장에서 활약한 게스트뿐만 아니라 레전드급 게스트들까지 등장해 초대형 콘서트의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특히, '복 콘서트'만을 위해 최초로 듀엣 무대를 준비한 송가인과 나비는 록 장르인 ‘사미인곡’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부르며 현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또, '영원한 디바' 인순이부터 '천둥 호랑이 창법' 권인하, '트로트 대모' 한혜진 등 가요계 레전드급 대선배들이 자리를 빛내 무대를 꽉 채웠다.

평소 복덩이 남매를 아끼는 '트로트 대부' 진성은 “가인이는 암팡지게 노래를 잘해서 무명 시절부터 잘될 줄 알았다.”, “호중이는 얼마 안 되는 용돈을 줬더니, 속옷만 빼고 풀세팅한 고급 맞춤 양복을 선물해 주더라. 잘될 수밖에 없는 품성이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동안 '복덩이들고(GO)'를 촬영하며 느꼈던 감정들을 담은 송가인, 김호중의 듀엣 신곡 무대가 이번 방송을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다. 복남매의 듀엣 신곡은 발라드풍의 노래로 여태껏 들어본 적 없는 송가인과 김호중만의 감성을 담아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3개월간의 복나눔을 마무리하며 감동으로 물들인 복남매의 마지막 공연은 25일 밤 10시 TV 조선 '복덩이들고(GO)'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지혜 기자 bjh@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