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주말 서울도심 곳곳 집회...시민 불편·교통 혼잡 이어져

김진아 기자
2022-11-26 20:54:19
광화문 집회 현장 사진 ©bntnews

26일 주말 쌀쌀한 날씨 속에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가 열려 교통 혼잡과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후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10㎞ 안팎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전국민중행동은 용산구 삼각지파출소 앞 3개 차로에서 '2022 자주평화대회'를 열고 한미동맹 폐기 등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대북 적대 정책과 한미연합 군사연습 영구 중단이 한반도 평화 실현의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집회한 뒤에는 한강대로 2개 차로를 이용해 서울역까지 약 1.6㎞를 행진했다.

이어 오후 2시 30분에는 서울민중행동,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너머 등이 서울역에서 서울시청까지 세종대로 2개 차로로 행진하고, 시청 앞에서 '2022 서울민중대회'을 개최했다. 

비슷한 시간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보수단체 자유통일당은 광화문광장과 가까운 동화면세점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대회'를 열었다.

이어 오후 4시부터는 진보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 주최로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윤석열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요구하는 제16차 촛불대행진 집회가 열렸다. 

보수단체 신자유연대는 예고한 대로 오후 5시부터 대통령 집무실과 가까운 삼각지역 인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태원 참사 발생 한달을 맞아 종교 단체를 중심으로 참사 현장 인근에서 추모집회도 열렸다. 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과 천주교 예수회 인권연대연구센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원불교위원회 등은 오후 5시께 녹사평역 앞 광장에서 공동으로 '애도와 연대의 기도회 그리고 촛불' 집회를 열었다.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