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

‘안전보고서 삭제 의혹’ 용산서 前간부 숨진 채 발견 “전날 극단적 선택 암시 연락 있었다”

이진주 기자
2022-11-11 16:27:28

이태원 참사 관련해 핼러윈 안전사고를 우려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삭제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용산경찰서 정보계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낮 12시 45분께 용산서 정 경감(55)이 서울 강북구 수유동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함께 살던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발견 당시 정 경감의 사망 경위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있으나, 아직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전날 일부 동료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경감은 정보보고서를 작성한 정보관의 업무용 PC에서 삭제하고 이 과정에서 정보과 직원들을 회유·종용했다는 의혹으로 경찰 특별수사본부에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었다.

한편 특수본은 정 경감의 사망 경위를 파악한 후 ‘공소권 없음’ 처분할 예정이다.

이진주 기자 lzz422@bntnews.co.kr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