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1등 50명은 출현 상위 8위 아닌 상위 공동 10위에서 선택. 8개 번호라는 표현은 잘못, 총 11개 번호에서 선택.. 일부 언론은 7개 번호에서 나왔다고 보도.

박지혜 기자
2022-06-16 12:24:45
사진출처: bnt뉴스 DB, 동행복권 홈페이지

김기만 기자 kkm@bntnews.co.kr

지난주 로또 1019회 1등 50명은 번호 8개개 아닌 11개의 번호 중에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언론이 번호 8개 중에 6개를 선택했다고 기사를 썼는데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정확하게 만하면 1019회 추첨 이전 1018회까지의 1등 출현 번호를 봐야한다.

1위-1개 43번 (180회)  
2위-1개 34번 (176회)
3위-1개 1번 (173회)
3위-1개 27번 (173회)
*공동5위군-2개 13번 17번 (171회)
6위-1개 33번 169회
*공동7위군-2개 12번 18번 (168회)  
*공동8위군-2개 4번, 39번 (167회)

- 3개의 등위(5, 7, 8위)에 번호2개가 있다.

5위 7위 8위는 공동5위 공동7위 공동8위가 맞다. 그것도 ‘군’자를 붙여야 한다. 스포츠에서 메달을 다룰 때 각각 2명의 점수가 같다하여 (1등 2명, 2등 2명, 3등 2명)에게 금메달 2명, 은메달 2명, 동메달 2명을 주자는 것과 같다. 

이렇게 8위(11개 번호)에서 나왔는데 마치 8개 번호 안에서 나온 것처럼 거의 모든 언론이 썼다.

심지어는 7개 번호에서 출현했다고 쓴 기사도 있다.

이는 1018회까지의 1등을 세야하는데, 바빴던 모양인지 해당 회 차인 1019회까지의 번호를 계산해서 그런 것이다,

실제 기사의 예 이다. “당첨 번호별 통계에 따르면 1은 174회(3위, 이하 전체 순위), 4는 168회(7위), 13은 172회(5위), 17은 172회(5위), 34는 177회(2위), 39는 168회(7위)씩 1등 당첨 번호로 등장했다.”

이렇게 계산하면 7위에 4개의 숫자가 포함되어 7위까지의 번호에서 나온 것으로 착각이 가능하고 7위를 7개로 오인해서 기사를 쓴 것이다. 실제로는 11개 번호에서 나왔다.

- 진정한 등위를 보자.

1위 : 43번 
2위 : 34번 
3위 : 1번 
3위 : 27번 
공동5위 : 13번 17번 
7위 : 33번 
공동8위 : 12번 18번 
공동10위 : 4번 39번 

그리고 10위 11위 12위의 출현횟수 차이도 미세하다.

기사 제보∙보도의뢰 kkm@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