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제빵왕 김탁구' 유진, 윤시윤-주원-권용운 세 남자 울려

2010-09-09 18:08:14

[조은지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여주인공 유진이 세 남자를 울렸다.

8일 방송된 제27회에서 유경(유진 분)은 아버지 신씨(권용운 분)와 탁구(윤시윤 분), 그리고 마준(주원 분) 앞에서 눈물을 보이며 그들도 함께 울게 했다.

유경은 한실장(정성모 분)의 계략에 빠져 웨딩숍에 나타난 아버지 신씨(권용운 분)에게 “당신같이 초라한 사람은 내 아버지가 아냐”라고 매몰차게 쏘아붙였다. 신씨는 결국 딸의 행복을 위해 자신의 존재를 숨겼다. 마준을 찾아가 “유경이는 내 딸이 아니다”라고 부정(否定)하는 애틋한 부정(父情)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었다는 평. 유경은 어린 시절 그토록 자신을 학대했던 아버지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사랑을 베풀고 떠나는 뒷모습을 보며 회한과 연민의 아픔을 삼켰다.

결혼식을 앞둔 유경은 탁구와의 마지막 이별에서도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평생 너를 고마워하며 살 거야”라며 작별의 포옹으로 그를 감쌌다.

유경은 또 자취방에서 마준의 품에 안긴 채 프러포즈를 받으며 울었다.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두 사람은 진심으로 서로를 받아들이며 동병상련의 눈물을 흘렸다.

이같은 유경의 눈물에 대해 유진은 “27회에서 데뷔 이후 가장 많이 울었던 것 같다”며 “각각의 장면마다 눈물의 의미가 다르기에 감정 조절이 쉽지 않았지만 극중 스토리에 몰입돼 저절로 마음이 움직였다”고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 유진은 특히 시청자들이 많은 감동을 받았던 '부녀 이별‘ 장면에서 자신도 슬펐다고 말했다.

한편 ‘제빵왕 김탁구’는 다음 주에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사진출처: KBS '제빵왕 김탁구' 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star@bntnews.co.kr

▶ 신정환 '인증샷'과 관련한 몇가지 의혹들
▶ 명품녀 김경아, 몸에 두른 것만 4억?…“패리스 힐튼 보다 내가 낫다”
▶ 2NE1 '박수쳐' 뮤직비디오 공개 '대박 조짐 솔솔'
▶ 김태희 "다시 태어나도 이 얼굴로 태어나고 싶다"
▶ 강동원-김하늘, 뜬금없는 결혼설에 "사실무근"
▶ 지친 남성들의 피부를 위한 활력 증진 '로레알 2in1 스킨' 공짜로 준다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