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추신수X이대호X정근우, ‘안다행’ 출격! 82년생 부산 트리오 찐친 케미 공개

정혜진 기자
2022-11-23 16:41:35
사진제공: 정근우 인스타그램

추신수, 이대호, 정근우가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뭉친다.

23일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측은 “2022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쥔 SSG의 추신수가 그 기쁨을 안고 이대호, 정근우와 함께 얼마 전 ‘안다행’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추신수, 이대호, 정근우는 모두 82년 부산 출생의 야구선수로, 유년 시절부터 야구로 뭉쳐 그라운드 위에서 함께 성장해왔다. 이후 대한민국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전설이 된 후에도 여전히 우정을 지켜가고 있다. 이에 이들이 ‘안다행’을 통해 보여줄 ‘82년생 부산 찐친’의 케미에 기대감이 커져간다.

‘안다행‘ 제작진에 따르면 경쟁의 그라운드에서 내려와  잠시 휴식기를 가진 세 사람은 특유의 티격태격(?) 우정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과연 촬영 내내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이들의 ‘내손내잡‘ 생활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한편 야구 죽마고우 추신수, 이대호, 정근우의 ‘내손내잡‘을 확인할 수 있는 ‘안다행‘은 월드컵 이후 전파를 탈 예정이다. ‘안다행‘은 매주 월요일 밤 9시 MBC에서 방송된다.

정혜진 기자 jhj06@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