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ds & Mom

서울시, ‘365열린어린이집’ 9개소로 확대... 용산구·강동구 신규 지정

이진주 기자
2022-09-14 14:02:35
사진제공: 서울시(▲365열린어린이집 운영 현황)

서울시가 늦저녁, 주말, 24시간 등 아이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위한 ‘365열린어린이집’을 9개소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365열린어린이집’은 오세훈 시장이 발표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의 틈새보육 SOS서비스 중 하나로, 용산구, 강동구에 신규 지정해 7개소에서 9개소로 확대한다.

사진제공: 서울시(상: 용산구 동빙고어린이집/하: 강동구 구립 꿈사랑어린이집)

9개소는 용산구 동빙고어린이집, 강동구 구립 꿈사랑어린이집, 종로구 조은어린이집, 중랑구 햇살아래보듬이나눔이 어린이집, 성북구 성신어린이집, 노원구 상계5동보듬이나눔이 어린이집, 마포구 연봉어린이집, 양천구 양천구청 직장어린이집, 관악구 구립성현햇살어린이집이다.

365열린어린이집은 365일 24시간 일시보육을 제공하는 보육 시설로, 가정에서 필요한 시간만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간제보육과 유사하다.

사진제공: 서울시

대상은 서울시에 주소를 둔 6개월 이상 미취학 영유아이며, 이용요금은 시간당 3천원이다. 예약은 서울시보육포털서비스 홈페이지 또는 전화 예약으로 가능하다.

한편 서울시는 365열린어린이집 외에도 거점형 야간보육어린이집, 서울형 휴일어린이집 등 휴일, 심야, 평일 하원 이후 등 다양한 시간대의 긴급, 틈새보육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365열린어린이집, 거점형 야간보육어린이집 등을 이용하는 가정이 크게 늘면서 전년대비 이용실적이 365열린어린이집 47%, 거점형 야간보육어린이집 90%로 증가했다.

서울시는 올해 안에 동남권 또는 서북권 등에 365열린어린이집을 추가 지정해 총 10개소로 확대, 일시 보육서비스의 지역별 편차를 없앨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은 노동형태가 다양해 365열린어린이집처럼 휴일,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는 보육 서비스가 꼭 필요하다”라며 “서울형 긴급 및 틈새보육 어린이집을 권역별로 균형 있게 확대해 아이를 키우는 엄마아빠가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진주 기자 lzz422@bntnews.co.kr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