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JYJ, 월드투어 콘셉트는 ‘창의적 도전’! 총감독 김재중 “한시도 눈 뗄 수 없는 공연 만들 것”

2011-03-23 13:36:07

[임수정 기자] JYJ가 4월2일 방콕에서 시작되는 ‘JYJ World Tour Concert in 2011’의 연출 콘셉트를 ‘창의적 도전(Creative challenge)’으로 정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는 “JYJ 멤버들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전 세계 9개 도시의 월드투어를 앞두고, 신곡 마무리 작업 및 안무 연습 등 공연 완성도를 높이는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며, “총 23곡의 무대로 구성된 초대형 프로젝트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월드투어의 총 감독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는 김재중은 지난달부터 조명, 음향, 무대, 영상 스텝들과의 연출 미팅부터 안무, 스타일리스트, 소품 담당자들과의 회의를 직접 주관하고 디테일한 공연 요소들에 대해 논의 중이며, ‘창의적 도전(Creative challenge)’이라는 콘셉트 아래 팬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고 소통할 수 있는 공연을 만들기 위한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김재중은 “JYJ의 음악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120분 동안의 짜릿한 경험을 선사하고 싶다. 우리의 월드 투어 대장정이 변화무쌍하게 전진한다는 것을 표현하기 위해 이러한 콘셉트를 정했다”며 “관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십자형 원형 무대를 최대한 활용하고, 모든 곡 마다 연출 요소를 살려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공연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JYJ는 이번 월드투어에서 신곡 4곡을 추가로 선보이며, 공연의 대부분이 ‘JYJ 뮤직에세이’에 수록된 전곡을 포함해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로써 JYJ가 싱어송 라이터의 자질을 갖춘 아시아의 대표 퍼포먼스형 아티스트임을 입증할 계획이라고.

이번 신곡은 팝, 발라드, 미디움 템포의 댄스곡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그동안 JYJ의 무대를 기다린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 프레인)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신정환, 어제(22일) 퇴원 수석 밟아 "목발 없이 퇴원, 당분간 통원치료"
▶ 논란의 중심 '나는 가수다' 김영희 PD, 결국 교체 "질타 겸허히 받아들여"
▶ '위탄' 미스 일본眞 권리세, 명문대 세이케이대학 입학예정 '엄친딸' 인증
▶ 김태우, 아이유에 이용 당했다? "이런 경험 처음이 아니다" 이게 웬 말?
▶ 장나라-최다니엘, 환상적인 연기 호흡 뽐내! "동안미녀 기대해주세요"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