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콜렉션

발렌티노, 모든 것과 유대하는 사랑

2019-04-19 17:46:35

[패션팀] 발렌티노의 2018 가을/겨울 컬렉션이 파리에서 공개됐다.

피엘파올로 피춀리는 섬세한 정신으로 그래픽과 시를 통합한 컬렉션을 완성했다. 그는 합성의 조화 속에서 짧고 본질적인 실루엣, 매력적인 단어와 프린트, 인타르시아와 뉘앙스, 상황과 자카드 안의 그 컨텐츠의 층을 아울렀다.

발렌티노는 아틀리에를 넘어서 스트릿과 조우해 새로운 코드를 정의한다. 현실을 지평선처럼 유지하며 쿠틔르와 시가 함께 하는 사랑의 제스처를 선보였다. 4명의 컨템포러리한 시인 (그레타 벨라마시나(Greta Bellamacina), 무스타파 더 포엣(Mustafa The Poet), 이르사 데일리워드(Yrsa Daley-Ward), 로버트 몽고메리(Robert Montgomery)) 사랑에 대한 그들의 믿음을 ‘발렌티노 ON LOVE’ 라는 작은 출판물 안에 맡겼다.

언더커버의 준 타카하시(Jun Takahashi)는 상징적인 문구를 오버래핑하며, 콜라주를 만들어냈으며 날카롭고 즉각적인 그들의 방식대로 시처럼 작용하여 사랑을 추구하고 있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