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리화가’ 김남길, 서늘한 카리스마로 강렬한 존재감 과시

2015-11-26 14:43:11

[bnt뉴스 김희경 기자] ‘도리화가’ 김남길이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1월25일 개봉된 영화 ‘도리화가’(감독 이종필)에서는 당대 최고의 권력자 흥선대원군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 김남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드라마 ‘선덕여왕’부터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무뢰한’까지 다채로운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온 김남길이 ‘도리화가’를 통해 서늘하고 날 선 카리스마를 내뿜는 당대 최고의 권력자 ‘흥선대원군’으로 변신, 강렬한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남길은 우정 출연한 ‘도리화가’에서 많지 않은 분량임에도 불구하고 당대 최고의 권력자 ‘흥선대원군’ 역을 통해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야인으로 지내던 시절, 저잣거리에서 만난 신재효와 술 한 잔 나누며 마음을 터놓고 세상과 소리에 대해 이야기했으나 세월이 흘러 권력으로 모든 것을 움켜쥐고 신재효와 진채선에게 위태로운 제안을 건네는 흥선대원군 역의 김남길은 범접할 수 없는 서늘한 카리스마로 강한 인상을 남긴다.

한편 ‘도리화가’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리 상영 중이다. (사진출처: 영화 ‘도리화가’ 스틸 컷)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