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터뷰] ‘도리화가’ 송새벽, 여유와 미소를 잃지 않는

2015-11-26 21:45:39

[bnt뉴스 이린 기자 / 사진 황지은 기자] 개성하면 빼 놓을 수 없는 배우 송새벽이 ‘도리화가’로 스크린 앞에 섰다. 장르와 역할을 가리지 않고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낸 그가 조선 최초의 판소리학당 동리정사의 소리 선생 김세종 역으로 또 한 번 사극 맞춤형 배우다운 열연을 펼쳐 냈다.

‘도리화가’(감독 이종필)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꿨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새벽이 맡은 김세종은 동편제를 대표하는 조선 최초의 명창 신재효와 늘 함께 해온 실존 인물이다. 그렇기에 더 조심스러운 게 사실. 송새벽은 “워낙에 김세종 선생님이 최고 명창이시지 않냐. 그 부분에 역사적인 부분들을 다 공부하건 뭘 한들 표현의 한계가 있을테고 이걸 어떻게 풀어나가면 좋을까 감독님하고 많이 상의를 했다”고 입을 열었다.

“발판을 마련하신 신재효 선생님을 따라 그 금기를 깨려고 하는 게 김세종이 움직이는 힘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도리화가’를 택했을 때도 그 부분이 컸어요. 한판 노는 장면들도 좋았고요. 전반적인 느낌 역시 정서적인 소리가 주는 애환, 구구절절함, 터지는 것들이 좋게 받아들여졌습니다. 복숭아꽃, 자두꽃같은 예쁜 느낌들이요. 현실에서는 믿기기 힘든 옛날 그 시대에서만이 느낄 수 있는 그런 감성들. 그런 것들을 만났을 때의 신선함이 너무 좋았습니다.”


송새벽은 제작보고회와 시사회 당시 별명이 ‘송새북’이었을 만큼 소리와 함께 북 연습에 유독 매진했다. 송새벽을 비롯해 ‘도리화가’의 주연 배우들은 1년 이상 함께 소리를 연습하며 실존 인물들을 표현해내기 위해 연습을 거듭했다.

“1년 가까이 연습했어요. 쉬운 작업이 어디있겠냐만 정말 어려웠습니다. 전 북도 쳐야 되고 소리도 해야 됐으니까요. 감독님께 ‘2, 3년은 트레이닝 해야되는 작품이 아니냐’고 말씀드렸더니 ‘그렇게 생각을 하자면 국악원에 계신 분들을 캐스팅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하셨어요. 틀린 말씀이 아니셨죠. 연습만이 살길이었어요.”

“연습 시간은 그때그때 달랐습니다. 끝나도 새벽까지 집에 안가고 연습한 적도 많았고요. 모든 배우들이 대부분 연습량보다 더 연습을 하려고 했었어요. 그런데 촬영 기간이 점점 다가오니까 불안감, 압박감이 점점 생기더라고요. 집에서 연습을 할 때엔 수건을 말아서 소리가 최대한 덜나게 연습했어요.”

송새벽은 극의 후반부 낙성연 장면에서 진채선이 ‘춘향가’를 열창할 때 변학도 부분의 추임새를 읊는다. 앞서 영화 ‘방자전’(2010) 당시 변학도로 열연을 펼친 바, 인연이 깊지 않을 수 없다. 이렇듯 재치있는 대사들로 소리꾼 칠성(이동휘), 용복(안재홍)과 함께 한 템포 긴장을 늦춰주는 활력소 같은 존재이자 늘 여유로운 웃음을 잃지 않는 동리정사의 정신적 지주이기도 하다.

“칼 날 위에서 논다고 해서 바들바들 떨면서 하지 않았을 것 같아요. 특히 신재효와 김세종은 보란듯이 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칠성과 용복도 그런 쪽에 가깝겠지만 경험이 덜 한 친구들로 설정했다면 김세종과 신재효는 그들의 수장, 부수장이잖아요. 결단력이 없었다면 아예 진채선과 함께 무대에 서지 않았을 것 같아요. 쫄면서 하려고 했으면 판도 안 올렸겠죠?”


송새벽은 ‘방자전’을 통해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남우상을 거머쥐며 대한민국 대표 남자 배우 중 하나로 떠올랐다. 하지만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기 전 극중 소리꾼의 벽을 허물기 힘들었던 진채선처럼 송새벽 역시 그랬다.

“진채선의 어린시절 신재효와 만난 자리에서 ‘울거라. 마음껏 울거라. 그러면 언젠간 웃게 될 것이야’라는 대사가 너무 와 닿아요. 학교에서 아마추어로 하다가 프로극단에 입단을 해서 ‘정식으로 연기자가 되겠다’하고 들어갔을 그 때의 각오, 결심이 떠올랐습니다. 저도 그런 벽이 있었던 것 같아요. 진채선처럼 나름 비장하기도 했고요.”

“1~2년 하다가 때려 칠거면 하지 말라고 스스로에게 되물었습니다. 선배님들의 살고 계신 모습들을 보니 ‘재밌다고 해서는 안 되는 거구나’ 생각했죠. 업으로 생각하고 달려드는 건지 대충 달려드는 건지 그런 고민을 어린 나이었지만 진중하게 생각했던 것 같아요. 군대를 다녀와서 서울에 있는 극단에 다시 입단을 해서 연극을 했을 때 ‘이 길로 가려나보다’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제대 후 3일 만에 서울로 갔어요. 그때가 기로였죠.”

그렇게 시작했던 연극. 송새벽은 ‘도리화가’에서 그 때의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연극과 판소리가 많이 닮아있기도 했다.

“거의 비슷해요. 야외무대에서 하는 판소리와 연극이 장르가 다를 뿐이지 똑같더라고요. 소리를 하는 거고 악기를 하는 거고 장르가 다를 뿐 제스처가 많은 부분에서부터 같았습니다. 그런 부분들이 굉장히 연극적이었고 연습실에서 할 때도 마치 연극연습을 하는듯한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도리화가’를 찍으면서 유전자적으로 우리나라 민족성이 있구나를 느꼈어요. 얼과 한이 유전적으로 대물림 받지 않았나 싶었어요. 그래서 판소리가 본능적으로 더 와 닿는 것 같아요. 선생님께서 앞에서 시범을 보여주시는데 정확히 표현할 수 없는 느낌이 확 오더라고요.”


끝으로 송새벽은 3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한 배수지와 베테랑 배우 류승룡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송새벽은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으로 류승룡과 인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배수지 양은 생각보다 더 발랄했고 천진난만한 구석도 많았어요. 22살 배수지 양의 그런 부분들이 진채선과 닮아 있었죠. 류승룡 선배님은 뒤풀이 장소에서는 몇 번 뵀었는데 작품으로는 처음이었어요. 너무 유하시고 유쾌하시고 동네 형님 같으세요.(웃음) ‘도리화가’ 이후 바로 다음 작품도 같이 하게 돼서 전보다 더 깊은 호흡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11월26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도리화가’는 개봉 날인 25일 4만 9217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첫 선을 보였다. 현재 전국 극장가에서 상영 중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