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갤러리

[bnt화보] 나르샤 “브아걸 무대, 조금씩 천천히 준비하고 있어”

2015-05-19 10:48:03

[오아라 기자] ‘성인돌’, ‘쎈언니’, 진부한 수식어지만 아직 그와 같이 대범한 사람은 없었으니 여전히 독보적이다.

데뷔 10년, 브아걸의 멤버, 뭘 좀 아는 언니 나르샤가 bnt와 호흡을 맞췄다. 연기자 ‘박효진’으로 돌아온 그는 카메라 앞에서 거침없었고 그저 즐겼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화이트 슬립, 오버사이즈 스트라이프 셔츠, 데님 쇼트 팬츠로 내추럴한 섹시함이 돋보이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돋보이는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매혹적인 눈빛은 보는 이의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데님 쇼츠 점프수트와 레오퍼드 플랫슈즈로 갈아입은 그는 조금 더 가볍게 몸을 움직였다. 전 콘셉트와는 다른 풍부한 표정과 포즈로 나르샤만의 분위기를 풍겼다.

세 번째 콘셉트에는 화이트 레이스 소재의 시스루 톱과 플라워 레이스 하이웨스트 쇼트 팬츠로 몸매를 드러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섬세한 그래픽과 다채로운 컬러감이 믹스된 셔츠와 스커트를 매치해 세련된 감각을 과시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새 일일드라마 합류에 대해 “처음 하는 일일드라마지만 현장에서 배우는 것도 많고 존경하는 선생님들과 연기하는 것이 영광이다”며 골드 미스 역할에 대해 “정말 현실적인 캐릭터이고 내가 연기를 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보는 많은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 많을 것”이라고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보였다.

이어 SNL 관련 질문에 “동엽 오빠가 ‘나르샤 너 정말 연기 많이 늘었다’고 말해준 적이 있다. 사실 SNL에서 연기 하면서 배운 것이 많다. 어디 가서도 배울 수 없는 것들을 배운 셈이다. 그렇기에 SNL 크루로 활동하는 것은 나에게 있어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SNL 호스트로 왔으면 하는 사람으로는 “예전부터 팬이었고 지금도 매우 좋아하는 원빈씨가 출연한다면 좋을 것 같다”고 웃으며 답했다.

공개연애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멤버들 중에 2명이 공개연애를 하고 있지만 나는 무조건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안 들킨 것을 보면 앞으로도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기획 진행: 오아라, 배계현, 안예나
포토: bnt포토그래퍼 서영호
영상 촬영, 편집: 박승민, 남우림
의상: 더 스튜디오 케이
엑세서리: 엠주
신발: 바네미아
헤어: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청담 WEST점 효영 실장
메이크업: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청담 WEST점 유희 실장
장소: 바이수스튜디오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Star&Style] 스타일리시한 ‘데님’ 연출법
▶ 패션 포인트 컬러로 스타일 UP
▶ ‘다른 남자 말고 나’ 썸녀 공략할 나들이 패션은?
▶ 입맛대로 골라 입는 ‘화이트 원피스’ 스타일링 TIP
▶ 박서준-김강우-주지훈, 제작보고회 속 트렌디한 포멀룩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