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bnt시스루] ‘주군의 태양’ 소지섭, 독고진 그늘 벗어날 수 있을까?

2013-08-30 08:42:06

[연예팀] 홍자매의 작품에는 공통점이 숨어있다. 바로 ‘까도남’(까칠한 도시 남자) 내지는 ‘차도남’(차가운 도시 남자)가 어리버리하고 순수한 여자 주인공과 사랑에 빠진다는 점이다.

SBS ‘주군의 태양’(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진원) 속 주중원(소지섭)은 까칠하고, 신경질 적이며 막말까지 서슴지 않는다. 이는 과거 홍자매의 드라마 속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남자 주인공의 모습이다.

하지만 주중원과 독고진은 그간 홍자매의 인물들 중에서도 유독 닮았다. 먼저 ‘최고의 사랑’ 독고진은 천상천하 유아독존의 ‘톱스타’였다. 마음에 들지 않는 것, 구질구질한 것엔 가차 없는 독고진은 비호감이라고 생각한 ‘구애정’(공효진)에게 마음을 뺏긴 뒤, 자신의 감정을 수치스러워하며 코믹한 모습을 보였다.

‘주군의 태양’ 주중원도 마찬가지다. 그는 한 쇼핑몰의 대표이며, 재벌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인간관계를 돈으로만 계산하는 등 까칠하고 인색한 모습을 보인다. 이렇게 빈틈 없을 것 같은 ‘완벽남’ 주중원은 어린 시절 트라우마로 난독증을 앓는 등 여린 모습과 코믹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낸다.

이렇듯 두 남자는 여자주인공을 무시하거나, 놀리거나, 괴롭히는 짓까지 서슴지 않지만 ‘좋아할 일 없다’고 자부하는 여자 주인공에게 사랑에 빠진 순간, 그는 이 세상에서 둘도 없는 ‘순정마초’로 분한다.

이에 한 네티즌은 ‘주군의 태양’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소지섭 씨 충분히 연기 잘 하는 건 알고 있지만, 주군의 태양에선 아무리 봐도 독고진 밖에 생각이 안 나네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주중원의 까칠한 성격과 여자 주인공을 통해 마음을 연다는 것과, 일관되고 특색 있는 말투, 유행어 등이 독고진을 연상하게 만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최고의 사랑’도 재밌게 봤고 ‘주군의 태양’도 열심히 보고 있지만 그렇게 닮은 건 모르겠다. 역할 자체가 그럴 뿐 소지섭 연기는 흠 잡을 데가 없다”며 일부 시청자의 의견에 반박했다.

이렇듯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두 캐릭터에 대해 비교하며 드라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네티즌들의 설왕설래에 “작가 고유의 색채”라며 두 인물이 확연히 다른 캐릭터임을 설명했다.

한편 ‘주군의 태양’은 이 같은 시청자들의 엇갈린 반응에도 불구 수목극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소지섭이 ‘독고진’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틴탑의 이유있는 변신…그들의 ‘진짜 클래스’
▶ '방과 후 복불복' 서프라이즈 "세상을 놀라게 하겠다 "
▶ [인터뷰] 남규리 "빵과 우유로 대신한 식사, 오히려 행복했다"
▶ [bnt시스루] 돌아온 핫젝갓알지, 변한 것은 견고해진 이들의 우정뿐
▶ [bnt포토] 가인 '오늘 제 패션 어때요?'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