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윤계상, 사랑하는 여인 김하늘 고발…극적 긴장감 최고조!

2010-08-05 10:05:10

[박영주 기자] 배우 윤계상이 사랑하는 여인 김하늘에게 냉정하게 등을 돌려 안방극장에 팽팽한 긴장감이 휘몰아쳤다.

시청자들은 한결같은 애정으로 그를 맘에 품었던 윤계상이 이와 같이 갑작스런 태도 변화를 보인 이유에 대해 “그간 태호의 행적으로 보아 그의 행동에 반전이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대두시키며 다음 회에 대한 강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수목극 ‘로드 넘버원’ 13회 분에서는 신태호 중위 역의 윤계상이 수연(김하늘)을 체포하고 고발하는 상황이 그려졌다. 대대장에게 소대장 장우(소지섭)의 부대 이탈 사실은 숨겼지만, 수연을 제 손으로 체포해 헌병대에 넘긴 것이다.

태호는 수연의 동생 수희(남보라)에게 “이장우 중위와 언니가 어디로 도망갔는지 알려줘야 언니가 살 수 있다”고 설득한 끝에 두 사람의 은신처를 알아내고, 장우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수연을 체포한다. 그리고 “불순분자 책동에 가담한 죄와 이적 행위 혐의”라는 죄목으로 부역자 조사 위원회에 수연을 이송한다.

태호는 수연이 부역자 색출을 위한 재판을 받고 있는 재판정에 나타난다. 재판을 지켜본 장우는 “이렇게 하는 것 외에는 방법 없었냐”고 따져 묻고 태호는 “군인으로서 책임을 다했다”며 “이제 후회 없이 내가 가고 싶은 길을 가겠다”고 의미심장하게 답한다.

수연의 죄를 조사하기 위해 태호가 참고인 자격으로 나타나면서 극의 긴장감은 치솟았다. 신태호의 예상 밖의 등장에 수연과 재판을 지켜보고 있던 장우 역시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한 것. “김수연을 체포, 헌병대에 인계했다”는 이유로 참고인 자격을 얻은 신태호는 조사위원으로부터 “김수연으로 인해 우리 군의 작전이나 활동이 피해를 입은 바가 있었냐”는 질문을 받는다. 굳은 결심을 한듯 입술을 앙다물며 “있었다”라고 답한 신태호의 표정에는 비장함이 서려있었다.

이러한 태호의 변화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최고조에 이른 상황. 자신이 아닌 장우를 선택한 수연에게 배신감을 느꼈을지라도 그간 태호가 보여준 일련의 행동과 인격으로 보아 수연을 고발한 행위가 이해가 가지 않기 때문. 더군다나 “언니가 살 수 있는 방법은 이것뿐이다”라고 수희를 설득한 부분, 수연을 체포할 당시 “결박은 필요없다”고 말한 정황 등을 미뤄보아 태호의 행동에 반전이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편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역사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세 남녀의 애절한 사랑과 뜨거운 우정을 그린 휴먼멜로 드라마 '로드 넘버원'은 윤계상을 비롯해 소지섭, 김하늘, 손창민 등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출처: MBC '로드넘버원' 캡처)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gogogirl@bntnews.co.kr

▶ 신민아 “박해일이 내 이상형” 깜짝 고백
▶ '쌈디 여친' 레이디제인-이선균 닮은꼴 유비 '티라미스'로 데뷔
▶ '아테나' 수애, 단아+시크 이탈리아 촬영 컷 공개!
▶ '김규종의 그녀' 오세정 "원더걸스 유빈이 이상형? 빼앗긴 기분"
▶ 보아 '스텝업' 감독 작품으로 헐리우드 진출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 연극 '말괄량이 길들이기' 공짜로 보자!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