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생활

이효리-정찬우 '위스키 잘마실 것 같은 연예인' 1위

2010-07-27 09:51:14

[오나래 기자/사진 bnt뉴스 DB] 위스키를 가장 잘 마실 것 같은 연예인으로는 개그맨 정찬우와 가수 이효리가, 폭탄주를 가장 잘 마실 것 같은 연예인으로는 MC 강호동과 가수 나르샤가 각각 1위로 선정됐다.

이는 하이트-진로의 위스키 계열사 하이스코트 '킹덤'이 30대~50대 성인 남녀 99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였다.

설문결과를 살펴보면 6월 남아공 월드컵 기간 중 음주방송으로 인터넷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던 개그맨 정찬우는 445표(44.6%)를 얻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맥주 CF 모델인 가수 싸이는 216표(21.6%)로 2위, 가수 김창렬(167표, 16.7%), 연기자 성동일(121표, 12.1%)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이효리는 위스키를 가장 잘 마실 것 같은 여자 연예인 1위에 뽑혔다. 이효리는 513표(51.4%)로 역시 압도적인 표차로 1위에 뽑혔으며 심은진(220표, 22.0%), 장윤정(105표, 10.5%), 가인(77표, 7.7%) 등이 각각 2, 3, 4위를 차지했다.

한편 함께 실기된 '폭탄주를 가장 잘 마실 것 같은 연예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남자연예인 중에는 강호동이 501표(28.1%)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지상렬(24.1%)이 241표를 얻어 2위에 올랐으며 김구라(11.5%), 이범수(8.0%) 순으로 나타났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나르샤는 483표(48.4%)를 얻어 '폭탄주 분야 여자 연예인 1위'에 올랐으며 남녀탐구생활로 유명해진 정가은은 2위(25.1%), '떡실신녀' 이미지로 스타덤에 오른 황정음이 3위(13.0%)를 차지했다.

하이스코트 장병선 상무는 "과거 연예인들이 갖고 있는 음주 이미지는 CF나 드라마를 통해 생산됐지만 현재는 라디오나 예능프로그램 등 대중과 친숙한 모습을 통해 선정되는 경향이 강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naraeoh@bntnews.co.kr

▶ 보아, ‘허리케인 비너스’ 영화 ‘아바타’ 팀과 3D MV 제작!
▶ '엄친아' 이필립, 다혈질 무술감독으로 '시크릿 가든' 캐스팅
▶ ‘고사2’ 정지아, 글래머러스함 물씬 풍기는 ‘비키니컷’ 공개!
▶ '옴므' 창민-이현, 욕실에서 탄탄한 몸매 공개?
▶ '나인뮤지스' 이유애린, 차세대 바비인형 몸매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