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스타일링

남성을 자극하는 여성의 향수, 나에게 어울리는 향기는?

2014-08-14 03:35:53
[뷰티팀] 우리의 뇌는 향기로 한번 인식이 되면 그 기억이 오래 지속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미시간대학 아라드나 크리시나 교수팀은 151명을 대상으로 두 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연구진은 대상자에게 무향의 연필과 흔한 소나무향, 흔하지 않은 차나무 향이 나는 연필을 주고 어떤 것을 더 오래 기억하는지 비교했다. 그 결과 향기 나는 연필을 더 오래 기억했으며 특히 흔하지 않은 차나무 향의 연필을 가장 오래 기억했다고 한다.

이처럼 향기는 사람의 기억력과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다. 특히 여성에게 있어 향수는 나를 어필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상대방에게 나를 빠른 시간 안에 어필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자신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향을 선택하느냐가 관건이다.

향기는 패션 스타일, 헤어스타일과 더불어 나를 이미지화 하는데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단이므로 자신과 비슷한 여자 연예인을 통해 어울리는 향수 선택법을 알아보도록 한다.

● 뭇남성들의 로망~ 여성스러운 향기!

핑크빛의 소녀스러운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향기는 계절과 성별을 불문하고 선호도가 높다. 여성 뿐만 아니라 남성에게도 인기가 많은 향수는 장미향을 내는 제품들이 많고 상큼한 과일향, 은은한 플로럴 향기 등의 순으로 많이 찾고 있다.

여성들은 향수의 향기와 더불어 향수의 바틀 디자인과 컬러에서도 로맨틱하고 여성스러움을 추구하고 있다. 여성의 육감적인 곡선에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케이스와 핑크빛의 유리 바틀의 비비쉬어는 소녀감성과 관능적인 미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뤘다.

비비쉬어는 일본 여배우 아오이 유우와 베이비 페이스의 모델 젬마워드를 연상시키는 은은한 플라워향과 감각적인 머스크향이 조화를 이룬 러블리한 느낌의 제품이다.

뷰티전문카페 뷰티n트렌드 (http:/cafe.naver.com/beautyntrend)에서 활동하고 있는 블로거 레이나 씨는 “장미향이 난다는 향수 중에서 고급스러운 느낌의 장미향을 찾기란 쉬운일은 아니다. 비비쉬어는 첫 향에서는 사과향이 강하지만 점점 고급스러운 장미향이 난다”며 “자연그대로의 장미느낌보다는 시원한 느낌이 강해 여름에 사용하기 좋다”고 말했다.

● 묘한 매력~중성적인 향기!


구혜선과 윤은혜를 연상시키는 향수는 어떤 향기일까? 두 배우는 중성적인 느낌도 가지고 있으면서도 여성적이며 밝은 이미지가 강하다.

이러한 이미지의 여성에게는 달콤하고 우아한 느낌의 첫향과 강렬한 관능미와 머스크향이 조화된 잔느 랑방 오드 퍼퓸과 어울림을 느낄 수 있다.

잔느 랑방 오드 퍼퓸은 핑크빛과 고급스러운 바틀 디자인이 특징이다. 바틀은 두께감이 있어 단단함이 느껴지고 중앙에 있는 실크툴은 탄력감이 있는 소재로 취향에 따라 떼어내고 사용이 가능하다.

이 향수의 첫 향기는 여성미보다는 시크한 남성적인 느낌이 강하다. 깊은 향이라기 보다는 가벼우면서 진한 향을 풍기며 첫 향이 서서히 사라지는 시점에서 시원함과 경쾌함을 느낄 수 있다.

뷰티 카페 파워블로거 희n겸 씨는 “랑방의 향수는 갓 샤워를 하고 나온 듯한 개운함과 순수한 느낌을 주는 향기를 지녔다”며 “맑은 날 5시간 정도의 지속력이 있고 고개를 돌릴 때 은은하게 느껴지는 잔향감이 매력적인 제품”이라고 말했다.(도움말: 블로거 레이나, 희n겸)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장마철 피부건조-질환으로부터 내 피부 지키기!
▶ 하루 종일 산뜻한 수정 메이크업 Tip
▶여자 최대의 적 ‘셀룰라이트’ 타파하기!
▶구릿빛 피부는 NO! 남자 얼굴에도 ‘빛’을 밝혀라!
▶자외선으로부터 머릿결을 지키는 방법!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