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쥬니, 리틀맘 천재 기타리스트로 안방극장 컴백

2010-07-22 15:23:08

[조은지 기자] 야구장에서 시타하면서 넘어져 ‘꽈당 쥬니’라는 귀여운 닉네임이 붙었던 쥬니가 카리스마 넘치는 기타리스트로 돌아온다.

쥬니는 오는 8월2일 첫 방송 될 SBS 새 월화극 '나는 전설이다'(극본 임현경, 마진원, 연출 김형식/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아이돌스타가 되고 싶은 리틀 맘에서 천재적 기타리스트로 변해가는 송아름 역으로 캐스팅됐다.

극 중 송아름은 고등학생 때 아이돌 연습생 동기로 만났던 동갑내기 민규(김준형 분)와 사고를 쳐 아이를 낳게 되고, 이 사건으로 기획사 연습생 신분을 박탈당해 아이돌 스타를 꿈꾸던 자신의 미래와 멀어지게 된다.

아이에 대한 넘치는 모성애와 고된 삶 속에서 점점 자신의 꿈을 잃어버리던 순간, 전설희(김정은 분), 이화자(홍지민 분), 강수인(장신영 분) 등과 함께 ‘컴백 마돈나 밴드’에 합류하게 된다. 이후 밴드 활동을 통해 자신의 자아를 되찾아가며 천재적인 기타 솜씨를 발휘하게 되는 인생역전의 인물이다.

홍대 인디 밴드 ‘벨라마피아’ 활동과 연기자 활동을 함께 병행하고 있는 쥬니는 ‘아이리스’ 촬영 당시 이미 '나는 전설이다' 캐스팅이 확정됐을 만큼 김형식 감독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로 인해 수준급 기타실력을 가지고 있었던 그녀였지만, 6개월 동안 개인 교습을 받으며 기타 연습에 몰두했던 상황. 특히 이재학 음악감독을 만나면서 실력이 일취월장해 지금은 여느 뮤지션 못지않은 뛰어난 기타솜씨를 자랑하게 됐다.

한편 ‘나는 전설이다’는 SBS 월화드라마 ‘커피하우스’ 후속으로 8월 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제공: 에이스토리)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남보라, 영화 '써니' 출연 확정…'걸파이브'에서는 하차
▶ ‘10대 얼짱’ 서지혜, 사귄 남자만 150명 “짧으면 하루도 만나”
▶ '아테나' 정우성, 여심 흔드는 매혹적인 캐릭터 컷 공개!
▶ '여왕의 귀환' 보아, 8월5일 컴백 확정
▶ 2억 상금의 주인공은? '슈퍼스타K 2' 23일 밤 11시 첫 방송!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뷰티n트렌드 이벤트] 워터파크에서 베네피트 워터프루프로 자신있게!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