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정혜영 '장난스런키스' 김현중 엄마 역으로 캐스팅!

2010-07-23 10:23:29

[오나래 기자/사진 정준영 기자] 배우 정혜영이 2010년 하반기 최고 화제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MBC 수목드라마 '장난스런 키스'(극본 고은님, 연출 황인뢰, 김도형, 제작 그룹에이트)에 캐스팅됐다.

정혜영이 맡은 배역은 승조(김현중 분)의 러블리맘이자 하니(정소민 분)의 든든한 지원군을 담당할 황금희(원작-이리에 노리코)역.

황금희는 긍정의 힘을 믿는 귀엽고 사랑스런 매력으로 대한민국 대표 러블리맘의 면모를 선보이며 승조와 하니를 잇게 하는 '장난스런 키스'의 중심 인물이다.

IQ 200의 천재 꽃미남 아들을 둔 덕에 주위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 황금희. 하지만 실제로는 핑크빛 드레스의 귀여운 딸에 대한 환상을 버리지 못한 채 결국 승조와 하니의 결합만이 유일한 진리이자 행복이라 판단하며 이들의 애정 전선을 잇기 위한 귀여운 작전을 펼쳐 보인다.

정혜영은 이번 '장난스런 키스'에서 연출을 맡은 황인뢰 감독과 '궁S', '돌아온 일지매'에 이은 세 번째 인연으로 그간 작품에서 보여준 배우로서의 능력과 열정에 대한 무한한 신뢰가 캐스팅의 배경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정혜영은 "실제 성격이 밝고 활달한 편인데, 그간 맡은 캐릭터가 정적인 이미지의 역할이다 보니 실제의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많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혜영은 "만화와 애니메이션을 통해 '장난스런 키스'를 처음으로 접했다. 그 속의 황금희는 누구의 엄마이기 이전에 그 자체만으로도 너무나 귀엽고 사랑스런 캐릭터였다"며 "이후 한국판으로 각색된 대본을 받았는데 현실에서 좀처럼 찾기 힘들 만큼 밝고 긍정적인 인물로 매력이 배가되어 있었다. 지금도 귀여운 승조와 하니를 어떻게 연결 시켜줄까 하는 즐거운 상상을 하고 있다. 한동안 극에 빠져서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7월22일 삼청동에서 첫 크랭크인에 돌입하며 본격 제작에 박차를 가한 '장난스런 키스'는 원작과 일본판, 대만판에 이어 역대 최강 매력의 캐릭터를 선보이며 9월1일 밤 9시55분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naraeoh@bntnews.co.kr

▶ 남보라, 영화 '써니' 출연 확정…'걸파이브'에서는 하차
▶ '나인뮤지스' 이유애린, 차세대 바비인형 몸매
▶ '아테나' 정우성, 여심 흔드는 매혹적인 캐릭터 컷 공개!
▶ '여왕의 귀환' 보아, 8월5일 컴백 확정
▶ 2억 상금의 주인공은? '슈퍼스타K 2' 23일 밤 11시 첫 방송!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뷰티n트렌드 이벤트] 워터파크에서 베네피트 워터프루프로 자신있게!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