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서지혜 "'김수로' 지성과 함께하는 장면, 설레고 두근댄다"

2010-07-17 13:25:26

MBC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김수로’에서 철의 제왕 ‘김수로’를 사랑하는 ‘허황옥’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서지혜가 “수로와 러브신을 찍을 때에는 실제로 두근두근 거린다”는 깜짝 고백을 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왕권을 향한 치열한 경쟁뿐 아니라 ‘김수로’를 사이에 둔 ‘허황옥(서지혜)’과 ‘아효(강별)’ 두 여인의 각기 다른 색깔의 사랑 이야기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 ‘김수로’는 ‘수로-아효’ 커플의 알콩달콩 로맨스에 이어 ‘수로-황옥’ 커플의 애절한 핑크빛 로맨스를 본격적으로 그려나가며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콩닥콩닥 뛰게 만들고 있는 중.

특히 이번 주 방영될 ‘김수로’에서는 ‘석탈해(이필모)’의 계략으로 위기에 빠진 ‘수로’를 돕기 위해 물심양면을 다하는 ‘허황옥’의 헌신적인 모습이 두 남녀의 로맨스에 주를 이룰 예정이라고. 여기에 ‘신귀간(유오성)’의 음모로 ‘허장상(허황옥 父)’이 위험에 빠져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불러오게 되자, 슬픔에 빠진 ‘허황옥’을 위해 ‘수로’가 그녀의 옆자리를 지켜주며 조금씩 연모의 정을 키워나가게 된다.

이에 지성은 “‘아효’ 강별에 이어 ‘허황옥’ 서지혜까지 두 여인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어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배우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이 눈빛 연기인데, 서지혜는 진심 어린 눈으로 연기하는 배우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서지혜는 “지성이 워낙 연기를 잘해 함께 연기를 하게 되면 절로 그 상황에 몰입이 된다. 더욱이 ‘수로’라는 캐릭터가 남자로서 매력이 넘치고 여자라면 한 번쯤은 기대 보고픈 역할이기 때문에 절로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며 “‘김수로’ 지성과 함께 하는 장면마다 실제 ‘허황옥’이 된 듯 설레고 두근대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특유의 기지로 위기의 상황들을 기회의 발판으로 삼아가며 왕으로서의 자질을 조금씩 뽐내고 있는 ‘수로’의 활약을 통해 앞으로의 극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더해가고 있는 MBC 드라마 ‘김수로’는 오늘 17일 밤 9시45분 14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한경닷컴 bnt뉴스 연예팀 박영주 기자 gogogirl@bntnews.co.kr

▶ 김현중-정소민 '장난스런 키스' 주연 최종확정!
▶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마광수 "유니나 사랑하게 됐다"
▶ 가수 홍진영, 기아 타이거 최희섭 선수와 열애설에 "사실무근"
▶ 티아라 불화설 입장 표명…“6인조에서 7인조로 변화”
▶ '완판녀' 황정음, 쇼핑몰 '온음' CEO 출사표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뷰티n트렌드 이벤트]셉(SEP) 메이크업 시크릿 훔치기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