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서인영 “잘 안 지는 성격인데… 남편에겐 자꾸 져”

박지혜 기자
2023-01-26 10:54:42
사진제공: KBS

가수 서인영이 핑크빛 일상을 알렸다.

서인영은 25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 출연해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가수 별과 함께 ‘옥문아’를 찾은 서인영은 결혼 소식을 전하며 출연진을 놀라게 만들었다. 서인영은 결혼 소식을 믿지 못하는 김종국에 “오빠도 가세요 제발”라고 멘트를 던지며 웃음을 안기는가 하면, “혼인신고 마쳤고, 신랑과 같이 살고 있다”라며 신혼 생활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서인영은 남편의 아침 주스는 물론 저녁 식사까지 손수 준비한다고 밝히며, 사랑꾼다운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서인영은 “남편이 저와 성격이 정반대다. 성격에 기복이 없고 고백도 제가 먼저 했다”라며 남편의 성격과 연애 스토리까지 공개했다. 

서인영은 작년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힘든 시간을 보내던 중 남편으로 인해 웃음을 되찾았다고 털어놓으며 “이렇게 즐겁다면, 같이 살아도 나쁘지 않겠다란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해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서인영은 “누구한테도 잘 안 지는 성격인데, 오빠한테는 자꾸 지게 된다”라며 사랑에 빠진 모습으로 훈훈함을 배가시켰고, 결혼하며 남자친구의 유무도 몰랐던 쥬얼리 멤버 박정아를 놀라게 만든 일화까지 전해 폭풍 웃음을 안겼다.

서인영은 ‘옥문아’에서 다양한 퀴즈를 풀며 유쾌함이 가득한 시간을 완성했고, 웨딩드레스와 프러포즈에 대한 이야기도 전해 집중 관심을 받았다. 서인영은 “웨딩드레스는 이미 정해놓았다. 목까지 레이스인 스타일이다”라며 확고한 스타일을 밝히는 동시에 남편과 함께 드레스 투어를 했다고 알렸다.

서인영은 한강에서 남편에게 풍선과 반지로 프러포즈를 받았음을 언급하며, 눈물까지 흘렸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에게 뜻깊은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박지혜 기자 bjh@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