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주말 도심 곳곳 10만명 집회·시위...세종대로 전 차로 통제

김진아 기자
2022-11-12 06:30:01
서울경찰청 종합교통정보센터 캡처

주말인 오늘(12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경찰 추산 10만 여명의 대규모 집회와 시위가 열린다. 이로 인해 주변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세종대로와 숭례문, 을지로를 중심으로 민주노총과 전국민중행동이 수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숭례문과 서울시청 일대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이 집회에는 7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오후 5시부터 삼각지역 일대에서도 시민단체가 '이태원 참사 책임자 처벌촉구 집회'를 열기로 했다.

보수 단체인 자유통일당은 1만명이 세종대로 인근에 모인다. 또 다른 보수 단체인 신자유연대는 삼각지역 일대에서 오후 3시부터 '전 정부 인사 구속수사 촉구 집회'를 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세종대로 전 차로를 통제하고 집회와 행진 구간에 안내 입간판 60개를 설치, 교통경찰 350여 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경찰은 "집회 시간대에 차량 정체가 예상되는 만큼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 또는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