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m & Food

‘슈퍼서울위크’ 11월 1일~18일 진행... 소상공인 제품 최대 20% 할인

이진주 기자
2022-11-01 12:08:23
사진제공: 서울시

서울시가 디지털 전환 시대를 맞아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진출을 돕고, 소비자들은 우수한 소상공인 제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특별전을 마련했다.

시는 11월 1일부터 18일까지 약 3주간 6개 국내 대표 온라인 쇼핑몰(쿠팡, G마켓, 옥션, 롯데온, 위메프, 티몬)를 통해 소상공인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슈퍼서울위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약 2만여 소상공인이 참여해 식품, 문구, 홈인테리어, 패션의류, 주방용품, 건강식품 등 다양한 제품을 최대 20%까지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올해로 3년째 이어지고 있는 온라인 특별전은 자체 온라인 쇼핑몰이 없거나 온라인 판로를 확보하지 못한 소상공인들에게 국내 대형 온라인 쇼핑몰 입점 기회와 소비자들에게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매출증대 등 실질적인 지원을 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밖에도 시는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역량 강화와 안정적인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맞춤형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개척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약 1,000개사를 선정해 상품기획, 전문가 방문 컨설팅, 온라인용 상세페이지 및 실시간 방송 판매제작, MD상담회 등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강남태 서울시 소상공인당당관은 “비대면 소비가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소상공인들의 디지털전환 지원에 대한 요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온라인 시장 진출을 위한 기초부터 실제 쇼핑몰 입점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해 안정적 운영과 매출 증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주 기자 lzz422@bntnews.co.kr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Mobile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