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

서울 지하철 역사 3곳 화상면접 전문공간 설치... 올해 말 순차 오픈

이진주 기자
2022-09-27 11:21:32
사진제공: 서울시

서울 지하철 역사 유휴상가에 ‘화상면접 전문공간’이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7월 ‘화상(AI)면접 전문공간’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에이블제이와 9월 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이블제이는 ‘인터뷰박스’ 브랜드로 2021년 강남점을 시작으로 2022년 현재 화상면접 전문공간 사업장 6개소를 직영 또는 위탁 운영 중이며, 비대면 면접 코칭(지도) 및 기업 맞춤형 면접에 필요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비대면 면접 관련 전문 기업이다.

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의 채용방식이 화상면접, 인공지능(AI)면접 등 비대면 면접으로 변화함에 따라 공사는 이러한 전문장비를 갖춘 화상면접 공간에 대한 수요에 주목하여 ‘화상(AI)면접 전문공간’ 사업을 추진했다.

사진제공: 서울시

‘화상면접 전문공간’은 3개 역사(김포공항역, 고려대역, 가산디지털단지역)에 입점하며, 내부 공사 등을 마치고 12월경 순차적으로 개점할 예정이다. 특히 대학가 주변이나 청년층 유동인구가 많은 역사에 위치하여 비대면 면접 공간을 찾는 취업준비생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선인 서울교통공사 신성장본부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업환경이 비대면 추세로 변화함에 따라, 무인 프린트샵, 바로 요리 세트(밀키트) 전문점 등 시장 수요를 반영한 새로운 사업들을 추진 중”이라며 “비대면 화상면접 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구직자들에게 성공적인 취업을 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진주 기자 lzz422@bntnews.co.kr
라이프팀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Mobile 보기